[사설] 中 공산당의 한국 정치인 오찬 취소, '사드 보복'인가

조선일보
입력 2016.07.16 03:19

남경필 경기지사, 김부겸·나경원 의원, 이광재 전 강원지사 등 한국 정치인들이 중국 공산당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 14일 쑹타오 대외연락부장과 오찬을 할 예정이었으나 쑹 부장이 전날 갑자기 불참을 통보한 사실이 밝혀졌다. 남 지사 일행은 쑹 부장이 참석하지 않는다면 의미 없다며 오찬을 취소하고 이날 밤 귀국했다. 남 지사는 오찬 취소 이틀 전 "사드 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했었다.

중국 측은 쑹 부장에게 갑자기 급한 일이 생겼기 때문이라며 다시 일정을 잡자고 했다고 한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한국의 사드 배치에 대한 '상응하는 조치'를 공언하는 상황에서 생긴 일이어서 보복 아니냐는 얘기가 나올 수밖에 없다. 지난 7일에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다른 의원 5명과 함께 추궈훙 중국 대사와 만찬을 할 예정이었으나 추 대사가 3시간 전에 불참을 통보한 일도 있었다. 추 대사의 만찬 취소도 사드 배치에 대한 불만 표시였을 가능성이 있다.

지금 세계는 중국이 사드 문제 및 국제중재재판소(PCA)의 남중국해 판결에 대해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지켜보고 있다. 사드는 안보 주권(主權)에 관한 문제고, 남중국해 판결은 국제 질서를 유지하는 규칙에 관한 문제다. 중국이 이 두 가지를 힘으로 뒤집으려 하거나 보복 협박을 하려 한다면 국제사회 시선이 싸늘하게 식을 것이다.

중국의 관영 매체인 환구시보는 사드 배치와 관련된 한국의 정치인 및 기업을 제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은 중국의 대외 정책을 총괄하는 자리에 있는 사람이다. 그런 사람이 남 지사가 사드 배치에 찬성한다는 말을 했다는 이유로 보복을 하는 것이라면 치졸하기 짝이 없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