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술남녀' 하석진-박하선, 꿀 케미 돋는 대본 리딩 공개

입력 2016.07.14 09:01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9월 첫 방송 예정인 tvN 월화드라마 '혼술남녀' (연출 최규식, 극본 명수현)의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28일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진행된 '혼술남녀'의 대본 리딩에는 주연을 맡은 하석진, 박하선은 물론 공명, 키, 황우슬혜, 김동영, 민진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연출을 맡은 최규식 PD의 인사말로 시작된 대본 리딩 현장에서는 배우들의 자연스러운 연기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코믹한 대사가 끊임없이 이어져 배우들은 물론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까지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하석진은 거만하면서도 능력있는 노량진 스타강사 '진정석' 역을 맡아 캐릭터를 200% 살려냈다. 조용하면서도 힘있는 연기로 당당한 극중 캐릭터에 몰입한 듯한 모습이었다. 여주인공을 맡은 박하선은 노량진에 입성한 당찬 신입 강사 '박하나' 역을 실감나게 연기했다. 마치 실제 자신의 모습인 듯한 자연스러운 연기로 감탄을 자아냈다는 전언. 이어 취업 준비생 '공명'역을 연기하게 된 공명은 나이답지 않은 뛰어난 연기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번이 첫 드라마 도전인 샤이니의 키는 금수저 공시생 '김기범'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캐릭터임에도 불구하고 자연스러운 연기로 아이돌 출신이라는 선입견을 한방에 날렸다. 뿐만 아니라 이날 황우슬혜, 김동영, 민진웅은 대사를 감칠맛있게 살려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들은 '혼술남녀'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이날 현장에서는 대본리딩임에도 불구하고 배우들의 케미가 빛을 발했다. 먼저 하석진과 박하선은 티격태격하면서도 묘하게 어울리는 듯한 모습으로 앞으로의 러브라인을 기대하게 했다. 또한 중간 중간 서슴없는 장난과 스킨쉽으로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든 공명과 키는 본격 브로맨스로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홀릴 것을 예고했다.
'혼술남녀'의 연출을 맡은 최규식 PD는 "'혼술남녀'는 코믹과 공감을 절묘하게 넘나드는 드라마"라며 "노량진 강사들과 공시생들의 현실적인 이야기에 '혼술'이라는 코드가 더해져 보는 '맛'이 있을 것" 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tvN '혼술남녀'는 서로 다른 이유로 혼술하는 노량진 강사들과 공시생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공감 코믹 드라마다. 더불어 극심한 취업난으로대한민국의 고시 준비생이 30만명에 육박하는 이 시대상과 공시생들의 일상과 애환을 현실감있게 담아내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서로 다른 이유로 혼술하는 노량진 강사들과 공시생들의 알코올충전 혼술 라이프, tvN '혼술남녀'는 '싸우자 귀신아'의 후속으로 오는 9월 5일 첫 방송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