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정부, 15일 ASEM·26일 ARF서 中과 접촉

조선일보
  • 박수찬 기자
    입력 2016.07.11 03:10

    [사드 한반도 배치]
    외교부, 對중·러 사드 대책회의 "정당한 방어 조치, 지속적 설득"

    외교부는 지난 9일 윤병세 장관 주재로 회의를 열고 주한 미군의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에 따른 대(對)중국·러시아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중국과 러시아의 반발로 인한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공조 와해 가능성, 이를 최소화하기 위한 외교적 접근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각에서 제기되는 중국 관광객 급감 사태, 한국 기업에 대한 규제 강화 등 경제적 보복 가능성의 우려에 대한 대책 마련에도 착수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중, 한·러시아 관계는 군사 안보적 부분과 경제적 부분 등이 매우 복잡하게 얽혀 있다"며 "매우 정교하고 지속적인 외교 전략을 세워야 하는데 그렇게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고 했다.

    정부는 일단 다양한 외교적 접촉을 통해 "사드 배치 결정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한국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정당한 방어적 조치"라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설명하면서, 중국 등과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유지 발전시켜 나가자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참석하는 몽골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 15~16일)와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참석하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26일) 등이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또 김형진 차관보는 지난 8일(현지 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차관급 정책협의회에서 "사드 배치 문제로 양국 관계가 영향을 받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물 정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누구?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변명 안 통한다" 中 왕이, 사드 맹비난하면서도 한국 지칭 땐… 베이징=이길성 특파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