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끊어진 녹지, 구름다리로 연결한다

조선일보
  • 장형태 기자
    입력 2016.07.08 03:00

    무악재 등 4곳 2018년까지 완공

    무악재 녹지 연결로 사진
    무악재 녹지 연결로.
    도로를 깔고, 건물을 올리면서 단절됐던 서울의 산과 공원이 다시 이어진다.

    서울시는 2018년까지 양재대로, 무악재고개, 서오릉고개, 방학로 등 4개 구역에 '녹지 연결로'를 단계적으로 조성한다고 7일 밝혔다. 그동안엔 산과 공원 등 녹지축 일부 구간이 단절돼 생물이 이동하기 어려웠고, 공원과 녹지를 이용하는 시민들도 불편을 겪었다.

    서울의 녹지축은 크게 3가지다. 시 외곽인 북한산~도봉산~수락산~아차산~청계산~관악산~덕양산을 잇는 '환상(環狀) 녹지축'과 서울 남북으로 도봉산~북한산~관악산을 잇는 '남북녹지축', 그리고 환상녹지축과 남북녹지축에서 가지를 친 '산림지선축'이다.

    서울시는 환상녹지축(서오릉고개), 남북녹지축(무악재고개), 산림지선축(양재대로·방학로)을 고르게 복원할 계획이다. 오는 12월엔 방학로 녹지연결로(도봉산 녹지축을 다시 잇는 길이 15m, 폭 20m의 길)가 완공된다. 이어 시는 양재대로 8차선 도로에 의해 단절된 개포동 달터근린공원과 구룡산을 잇는 '양재대로 녹지연결로'(길이 52.6m, 폭 20m)를 만든다. 이 길이 내년 6월 완공되면 구룡산 둘레길부터 양재천까지 녹지축이 완전히 연결돼 시민들의 산책로 이용이 늘 것으로 전망된다.

    통일로가 갈라놓은 서대문구 안산과 종로구 인왕산도 다시 만난다. 2017년 12월 길이 80m, 폭 10.5m 규모인 무악재고개 녹지연결로가 완성되면, 안산부터 한양도성길까지 도보로 이어지게 된다.

    2018년 완공 예정인 '서오릉고개 녹지연결로'는 길이 70m, 폭 10m로 서오릉로 6차선 도로에 의해 단절된 봉산~앵봉산 구간을 잇는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의 산과 산을 자연스럽게 연결해 생태 네트워크를 살리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