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문희경 "이금희·유난희와 숙명여대 3대 퀸카 출신"

입력 2016.06.27 17:3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문희경이 학창시절 퀸카였다고 고백했다.
문희경은 최근 진행된 KBS 2TV '1대 100' 녹화에 1인으로 출연해 100인과 경쟁하며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이날 문희경은 "이금희 아나운서, 유난희 쇼호스트와 함께 숙명여대 3대 퀸카였다"며 "3대 퀸카는 우리끼리 웃자고 하는 얘기지만 다들 인정할 것 같다"고 밝혔다.
또 문희경은 "이금희 아나운서하고는 수업을 같이 들었는데 정말 조용하고 예쁜 모범생이었다"며 "반대로 나는 날라리 과였다. 미팅을 하고 축제 게스트를 하고 다녔었다"고 과거 학창시절에 대해 회상했다.
이어 "공부 열심히 하다가 대학에 와서 서울의 휘황찬란한 문화를 접하니 끼를 주체할 수가 없어서 놀러 다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1대 100'에는 문희경 외에 또 다른 1인으로 이현우가 출연했다. 방송은 오는 28일 밤 8시 55분.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