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EU 탈퇴 현실화]영국 국민, '브렉시트' 선택…43년 만에 EU 탈퇴(종합)

    입력 : 2016.06.24 09:48 | 수정 : 2016.06.24 17:04

    영국 EU 탈퇴 현실화/트위터 캡처

    <6보>
    영국의 EU(유럽연합) 탈퇴가 확정됐다. 영국이 43년 만에 ‘유럽 공동체’에서 이탈하면서 전세계 정치·경제 지형에 큰 변동이 불가피해졌다.

    24일 오후(한국시각) EU탈퇴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 개표가 끝났다. 영국 국민의 51.9%가 EU 탈퇴를 지지했고, 잔류를 지지한 쪽은 48.1%였다. 투표수로는 탈퇴가 1741만742표, EU 잔류가 1614만1241표로 ‘브렉시트’ 지지가 126만여표 더 많았다.

    EU는 사상 처음으로 회원국 이탈을 맞게 됐다. EU 회원국은 28개국에서 27개국으로 줄어든다. 영국은 이제 EU 리스본 조약에 따라 EU 이사회와 2년 간 탈퇴 협상을 벌이게 된다.

    우려했던 브렉시트가 현실이 되면서 이날 전 세계 금융시장은 큰 충격에 빠졌다.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파운드당 1.3229달러로 전날보다 10% 이상 폭락하면서 1985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9.7원 오른 1179.9원에 마감했다.

    반면,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엔화 가치는 급등했다. 엔화 환율은 이날 정오쯤 달러당 99.02엔까지 하락, 2013년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증시를 폭락세를 기록했다. 일본 닛케이평균주가는 전날보다 7.92% 내린 1만4925.02에 마감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오후 3시 3분 기준 4.64% 하락한 1만9901.85를 기록 중이다.

    우리나라 코스피는 장중 7%대까지 추락했다가 전날보다 61.47포인트(3.09%) 내린 1925.24로 마감, 힘겹게 1900선을 지켰다. 이날 낙폭은 지난 2012년 5월18일이 62.78포인트가 내린 이후 4년여 만에 최대 수준이다.

    영국발 금융위기 가능성까지 점쳐지는 가운데 안전 자산인 금값은 고공행진을 기록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금 현물가격은 이날 12시 50분 온스당 1358.54달러까지 올랐다.

    <5보>
    영국 국영방송 BBC가 24일 오전 4시40분(현지시각)쯤 “영국이 유럽연합을 떠나게 됐다”고 보도했다. 브렉시트를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 결과 ‘탈퇴’임을 기정사실화 한 것이다.

    현지시각 오전 5시10분 기준 ‘탈퇴’는 1520만표, ‘잔류’ 1415만표로 집계됐다. 탈퇴 의견이 100만표 넘게 앞선 상황이다.

    이에 BBC는 영국이 역사적인 국민투표를 통해 유럽연합(EU)의 전신인 유럽공동체(EC)에 가입한지 43년만에 EU를 탈퇴하게 됐다고 전했다. BBC는 “런던과 스코틀랜드 지역 표심은 EU에 남기를 강력히 지지했지만, 웨일스와 잉글리쉬 쉬라이어 지역 등에서 탈퇴를 지지하는 투표자가 너무 많았다”고 분석했다.

    <4보>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찬반 국민투표 개표가 약 70% 넘게 진행된 가운데,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24일 오전 4시 27분(현지 시각)을 기준으로 EU탈퇴를 지지하는 의견이 약 51.8%의 득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EU 잔류 지지 의견 48.2%를 3.6%나 앞선 것이다.

    개표 작업이 40% 가량 완료됐을 시점에는 EU탈퇴지지가 잔류 지지를 2.4% 차로 앞서 한치도 앞도 알 수 없는 접전이 예상됏다. 하지만 개표가 64%까지 진행되자 2.6% 차이로 벌어지더니, 개표율이 72.3%가 되자 그 차이는 3.6%에 달하게 됐다.

    브렉시트가 눈 앞에 다가오면서 파운드화 환율은 급락하고 있다. EU 잔류 의견이 우세하게 앞설 것이라는 여론조사가 발표된 이날 오전 1.5달러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한 파운드화 환율은, 현재 1.35달러 선까지 붕괴되며 1985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일본 엔화는 2년 7개월만에 100엔선이 깨지며 초강세를 보이고 있고, 한국 원화 역시 11시 50분 현재 달러당 1173.4원으로 전일 종가보다 23.2원 급등했다.

    <3보>
    영국의 유럽연합(EU) 잔류와 탈퇴를 묻는 국민투표 개표가 중반으로 접어든 상황에서 최종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접전이 벌어지고 있다.

    영국 현지시각 24일 오전 3시 30분(한국 오전 11시 30분) 현재 총 382개 개표센터 중 170곳 개표 결과가 발표된 가운데 탈퇴가 51.2%, 잔류가 48.8%로 나타났다. 개표 초반 탈퇴 의견의 우위가 0.2%포인트까지 좁혀졌다가 다시 2.4%포인트로 벌어졌다.

    전체 382개 개표센터 가운데 현재까지 발표한 평균 투표율은 70.4%이다. 현재 전체 투표자의 약 40%인 1300만표 정도가 개표됐다.

    <2보>
    브랙시트 투표의 초반개표 결과가 엎치락뒤치락하며 초접전을 벌이고 있다. 24일 오전 2시 50분(현지시각·한국 오전 10시 50분) 기준 총 382개 개표센터 중 94곳의 개표 집계 결과 ‘탈퇴’가 50.1%로 ‘잔류’(49.9%)보다 0.2%P 우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1보>
    영국의 유럽연합(EU) 잔류와 탈퇴를 묻는 ‘브렉시트’ 국민투표의 초반 개표에서 ‘탈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오전 2시30분(현지시각·한국 오전 10시30분) 현재 총 382개 개표센터 중 43곳의 개표 집계 결과 탈퇴가 53.4%로 잔류 의견(46.6%)보다 7%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표 차가 많지 않아 다른 지역 개표센터의 개표 결과가 나올 때마다 잔류와 탈퇴의 우위가 바뀌며 초접전을 벌이고 있다.

    잉글랜드 뉴캐슬에서는 잔류 50.7%, 탈퇴 49.3%로 차이가 근소했다. 투표자 수는 12만9002명(투표율 67.6%)이다. 투표자 수가 많은 지역 중 하나인 선덜랜드에서는 13만4324명(투표율 64.8%)이 투표한 가운데 탈퇴가 61.3%로 잔류(38.7%)를 크게 앞섰다.

    투표자 2만5427명인 스코틀랜드 클래크매넌셔에서는 잔류가 57.8%, 투표자 1만1382명인 오크니에서는 잔류가 63.2%로 각각 탈퇴가 우위를 점했다. 북아일랜드 포일에서는 투표한 4만969명 가운데 78.3%가 잔류를 택했다.

    가장 먼저 개표 결과가 나온 영국령 지브롤터에서는 95.9%로 잔류에 몰표가 나왔다. 그러나 지브롤터의 투표자 수가 2만145명에 그쳐 결과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등록 유권자 4650만 명이 참여한 이번 국민투표의 최종 개표결과는 24일 오전 7시(현지시각·한국 오후 3시)쯤 발표될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