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 언론성명 채택

  • 뉴시스

    입력 : 2016.06.24 05:37 | 수정 : 2016.06.24 09:01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23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냈다.

    안보리 15개 이사국으로부터 승인받고 이날 발표된 성명은 "최근 북한의 두 차례의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핵무기 운반 수단 개발에 도움이 되고 해당 지역 내 긴장을 고조시킨다"고 우려를 표명하면서 "북한의 모든 탄도미사일 발사 행보를 비난한다"고 밝혔다.

    전날 안보리는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긴급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지만 언론성명을 채택하는 데까지는 이르지 못했다.

    아울러 성명 채택에 이르기까진 며칠이 걸릴 수도 있는 것으로 예상됐다. 이 가운데 안보리는 이날 성명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행보는 법적 구속력 있는 안보리 5개 결의안에 대한 '총체적인 무시 행보'라고 지적했다.

    안보리가 채택한 대북 제재 결의안 1718호(2006년)와 1874호(2009호), 2087호(2013년), 2094호(2013년), 2270호(2016년) 등 5개 결의안은 거리에 상관없이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못 하도록 금지하고 있다.

    성명은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자국 주민 생활은 외면하고 자원을 탄도미사일 개발에 이용한 것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에 핵실험을 포함한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관련 안보리 결의안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대화를 통한 평화적이고 외교적이며 정치적인 해결방법' 마련을 재차 강조했다.

    서맨사 파워 유엔주재 미 대사는 이날 "공동 언론성명 채택은 지역 불안을 조장하는 북한 도발 행보에 대한 일차적인 대응"이라면서 "북한의 책임을 추궁하기 위한 추가 대응 조치들이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국제사회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 당국의 책임자와 기관의 신원을 확인, 제재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들을 블랙리스트에 추가하고 글로벌 자산을 동결하고 해외여행을 금지하는 조치들이 내려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편 북한은 22일 '무수단(BM-25)'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2발 발사해 1발은 400㎞를 비행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북한은 첫 발사는 실패했지만 두 번째 발사된 무수단 미사일이 1400㎞ 이상을 비행했다면서 '발사 성공'을 주장했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