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안길강, 다시 뭉친 장근석과 '브로맨스 케미'

입력 2016.06.08 09:19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대박' 안길강과 장근석의 브로맨스 케미가 화제다.
7일 방영된 '대박' 22회에서는 영조가 왕위에 오르고 4년뒤 '이인좌의 난'을 제압하기 위해 헤어졌던 대길(장근석)과 김체건(안길강)이 다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극이 전개되면서 티격태격 사부와 제자로써 브로맨스를 펼쳤던 대길과 체건은 다시 만났다.
김체건은 헤어졌던 제자와의 재회가 즐거웠던지 남도깨비(임현식), 계설임(김가은), 대길(장근석)과의 만남에서 웃음꽃이 가득했다. 대길의 명령에 귀엽게 투덜되는 체건은 다시 만난게 즐거운 듯 대길의 뒷모습을 정답게 바라보기도 하였다. 또한 21회에서는 황진기를 제압하기 위해 화려한 액션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조선제일검 김체건의 모습을 보이기 위해 안길강은 액션이면 액션, 진지한 연기, 반전 코믹연기 등 다재 다능한 연기 스팩트럼을 선보여 드라마가 방영이 되면 큰 화제를 불러오고 있다.
기사에 따르면 실제 많은 역사 교사들이 '대박' 방송 후 학생들로부터 '김체건이 누구냐?'는 질문을 받고 있다고 할 정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다음주 종영을 앞둔 '대박'. 대길과 뭉친 김체건의 칼날이 이인좌에게 어떻게 향할지 기대된다. narusi@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