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하니, 레전드 직캠 2천만뷰 돌파! "동아줄 같은 영상"

입력 2016.06.05 08:2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역주행' 신화를 만든 걸그룹 EXID의 하니 직캠이 2000만 클릭수를 돌파해 화제다.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게재된 EXID 하니의 '위아래' 직캠 조회수는 5일 오전 8시 기준 20,004,876으로 2000만 건을 넘었다. 이는 유튜브에 등록된 '직캠' 조회수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다.
전설의 하니 직캠은 지난 2014년 10월 8일 파주 한마음 위문공연에서 EXID 하니의 '위아래' 무대를 한 팬이 직접 카메라로 촬영해 유튜브에 올리면서 시작됐다.
이후 온라인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며 음원 차트 '역주행'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었고, 음악 방송에 강제 소환돼 1위까지 거머쥐는 유례없는 기록으로 가요계에 새로운 역사를 썼다.
이와 관련 하니는 "우선 아직도 많은 분이 좋아해 주시다니 정말 놀랍고 감사하다. 동영상을 볼 때면 어려웠던 당시 상황이 생생하게 생각난다.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직캠을 보면서 힘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니는 "그 직캠은 벼랑 끝에 있던 우리에게 하늘에서 내린 동아줄과 같았다. 그 영상을 통해서 대중의 사랑과 관심을 받고 성장하며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욱더 열심히 활동하며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EXID는 이날 SBS '인기가요'를 통해 신곡 'L.I.E(엘라이)' 컴백 무대를 가진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