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은지원 "젝스키스-YG 계약, 최고의 대우"

입력 2016.06.01 23:25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라디오스타' 젝스키스가 YG와 계약에 대해 입을 열었다.
1일 밤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Oh~LOVE~ 젝키 사랑해' 특집으로 젝스키스 은지원, 이재진, 강성훈, 장수원, 김재덕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 김구라는 "컴백할 때 소속사를 여러 곳 알아봤냐"고 물었다.
이에 은지원은 "YG는 대형기획사여서 엄두가 안 났다"면서도 "우리 욕심으로는 제대로 된 대형 기획사에서 지원 받으면서 컴백하고는 싶었다. 하지만 알아보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또 은지원은 YG와 노예 계약이라는 말에 "내가 인터뷰 때 말했다. YG가 노예다. 현석이 형님이 그러더라. 그만큼 우리에게 많은 배려를 해주셨다"며 "음원 수익 배분 비율에서도 최고의 대우를 해주셨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재덕은 "기간이 좀 아쉽다. 한 10~20년 계약 하고 싶다"고 말했고, 장수원은 "김재덕이 연예계 생활의 끝을 YG와 하고 싶어 한다"고 폭로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