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간다 北과 협력 중단…우상호 "朴대통령, 한가하게 우간다 가서 北 어쩌고 할 때냐?"

    입력 : 2016.05.30 14:55

    우간다 北과 협력 중단 발표가 나온 가운데,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비판을 쏟아냈다. /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대통령이 한가하게 우간다 가서 북한 어쩌고 할 때인가. 외교도 해야 하지만 국내경제상황에 대처하는 대통령과 경제내각의 접근법이 안일하다"고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 "경제상황에 대처하는 대통령이 보이지 않는다. 경제부총리는 뭐하는지 모르겠다. (청와대)경제수석도 뭐하는지 모르겠다. 지금 (시중에는) 이런 아우성"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주부터 우리 더민주는 본격적인 민생행보를 시작하겠다"며 "지난주 청년일자리 TF(태스크포스)를 발족했는데, 화요일에는 사교육비 절감 TF, 수요일에 서민주거 TF, 목요일에는 가계부채 TF를 출범하면서 정상가동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또 "20대 국회가 정상적으로 6월7일부터 시작하도록 이번주 초에 3당 원내대표가 만나 최종결론을 내리자고 제안한다"며 "원구성협상을 2~3일내 끝내자. 수요일까지 끝내자. 더 오래 끌 게 뭐있나"라고 새누리당을 압박했다.

    그는 "나올 얘기는 다 나왔고 결론만 내리면 되는 것 아니냐"며 "더민주는 시원하게 양보하고 원구성에 협조하겠다. 조속히 결론을 내리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