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한 극장골' 서울, 우라와 승부차기서 승... 8강 진출

  • OSEN
    입력 2016.05.25 22:24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우충원 기자] 고요한이 주연의 '서울극장'을 연출한 FC 서울이 ACL 8강에 진출했다.

    FC 서울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서 3-2로 승리했다. 1, 2차전 합계 3-3이 된 서울은 승부차기서 승리, 짜릿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원정 경기서 0-1로 패해 부담이 큰 서울은 경기 시작부터 치열하게 상대를 몰아쳤다. 아드리아노, 데얀을 비롯해 공격적인 선수들을 모두 출전 시켜 우라와의 수비를 끊임없이 괴롭혔다.

    서울의 공세에 눌린 우라와는 역습을 통해 반격을 펼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큰 효과는 없었고 경기 주도권은 서울이 잡고 있었다.

    치열하게 상대를 몰아치던 서울은 '데드리아노'가 골을 합작했다. 상대 골키퍼가 수비에게 연결한 볼을 가로 챈 아드리아노가 문전으로 달려들던 데얀에게 패스,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데얀이 골을 기록하며 서울이 전반 29분 1-0으로 앞섰다.

    점유율을 높이며 유리하게 경기를 이끈 서울은 전반 막판 몇 차례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추가득점을 기록하지 못한 채 후반을 맞이했다.

    후반서도 서울의 공격은 계속됐다. 후반 시작과 함께 데얀이 후방에서 길게 연결된 볼을 직접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서울은 왼쪽과 오른쪽을 가리지 않고 빠른 돌파를 통해 추가 득점 기회를 엿봤다. 치열한 움직임을 바탕으로 우라와를 압박하며 공격적 축구를 선보였다.

    우라와는 서울의 공세를 막아내고 역습을 노렸지만 제대로 된 슈팅 기회조차 만들지 못했다. 서울의 수비에 어려움이 생긴 우라와는 쓸모없는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며 의미없는 공격을 펼쳤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은 우라와는 거친 플레이로 서울을 견제했다. 혼전 상황이나 서울 공격수가 돌파할 때 상대를 밀고 손으로 뿌리치는 등 무리한 플레이를 선보였다.

    심판판정도 서울을 돕지 않았다. 아드리아노가 역습 상황에서 문전 돌파하며 상대 수비에 얼굴을 가격당했지만 심판은 무시했다. 페널티킥이 나와도 무리가 없을 상황이었다.

    서울은 후반 29분 윤일록을 빼고 박주영을 투입했다. 정규시간 90분 안에 승부를 내겠다는 서울의 의지였다. 선수교체로 어수선한 분위기서 서울은 우라와에 공격을 허용했다. 수차례 코너킥 기회를 만들어낸 우라와는 비록 위협적인 장면은 없었지만 초반에 비해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후반 35분 서울은 데얀을 빼고 박용우를 투입했다. 중원 안정을 바탕으로 상대를 공략하겠다는 전술변화를 선보였다. 서울은 후반 종료 직전 아드리아노가 문전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맞이했지만 무리한 플레이로 득점이 무산됐다.

    경기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서울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끊임없이 공격을 펼치던 서울은 연장 시작과 함께 추가골을 터트렸다. 후방에서 문전으로 날카롭에 연결될 볼을 박주영이 문전으로 연결했고 아드리아노가 침착한 슈팅으로 득점, 연장 전반 2-0으로 달아났다.

    그러나 서울은 연장 후반 갑자기 무너졌다. 연장 후반 8분과 14분 우라와의 다다나 리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아쉬움을 곱씹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연장 후반 추가시간 고요한이 결승골을 작렬, 경기를 승부차기로 이끌었다. 서울은 승부차기서 주장 오스마르의 실축으로 위기에 몰렸지만 유상훈의 선방으로 살아났다.  결국 서울은 8강행 티켓을 획득했다. 우라와 7번째 키커를 유상훈이 막아낸 서울은 득점을 뽑아내며 승리를 챙겼다.  / 10bird@osen.co.rk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이동해 기자 eastbay@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