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범 김구 아들, 김신 전 공군참모총장 별세…향년 94세

입력 2016.05.19 10:09 | 수정 2016.05.19 19:56

김신 전 공군참모총장 별세. /연합뉴스
백범 김구 선생의 아들 김신(94) 전 공군참모총장이 19일 별세했다.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난 김 전 총장은 황해도 안악에서 안신학교를 다니다가 1934년 중국으로 건너갔고, 1945년 중국 공군군관학교에 입교해 공군비행교육을 이수했다.

1947년 귀국한 뒤 국방경비대에 들어가 육군항공대에서 활동했으며, 광복 후 남북연석회의에 참석하러 북으로 향하는 김구 선생을 수행하기도 했다.

6·25전쟁 중 공군본부 작전국장, 제10전투비행단장 등으로 복무했으며 1960~1962년 제6대 공군참모총장을 지냈다. 1961년 최고회의 최고위원을 지냈고 1962년 예편한 뒤 대만 대사, 교통부 장관 등을 지냈다.

대만 대사로 재직할 때 박정희 대통령과 장제스 총통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했으며 이후 독립기념관 초대 이사장을 거쳐 백범김구선생사업협회 명예회장으로 일해왔다.

슬하에는 김양 전 국가보훈처장을 뒀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