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축전에 '김정은 동지' 표현 없었다

입력 2016.05.11 03:00

[北 7차 黨대회 폐막]

카스트로 등 공산국가 정상에게 '동지' 표현 써왔는데 이번엔 빼
중국의 불편한 심기 반영된 듯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노동당 위원장으로 추대된 김정은에게 보낸 축전(祝電)에서 북한 보도와는 달리 공산권 국가의 정상을 칭하는 '동지'라는 표현을 쓰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정은에 대한 중국의 불편한 심기가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지난 9일 중국 공산당 총서기 명의로 보낸 축전에서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표로서, 또한 한 개인으로서 열렬히 축하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이끄는 조선노동당 영도하에 조선 인민이 사회주의 건설 사업에서 새로운 성취를 이루기를 바란다"고 했다. 시 주석은 또 "우리는 중조(中朝·중국과 북한) 우호를 부단히 발전시켜 인민을 행복하게 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에 공헌하기 위해 조선(북한)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날 관영 매체들이 공개한 축전에는 '동지'라는 표현이 없었다. 시 주석은 지난해 10월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축전에서는 '김정은 제1서기 동지'라는 표현을 썼다. 지난 1월 라오스 분냥 인민혁명당(LPRP) 서기장에게 보낸 당선 축하 전문과 지난달 쿠바 공산당 전당대회에서 제1서기를 연임한 라울 카스트로에게 보낸 축전에서도 상대를 모두 '동지'라고 칭했다.

한편 이번 북한의 당 대회에 대해 외신들은 냉랭한 평가를 내렸다. 일본의 아사히신문은 10일 자 사설에서 "김정은은 이번 당 대회에서 그가 북한의 비참한 현실을 직시하고 있다는 증거를 하나도 보여주지 못했다"고 했다. 아사히는 김정은이 '책임 있는 핵 보유국으로서 비핵화 기여' 운운한 것에 대해 "어떤 현란한 수사(修辭)를 동원하더라도 북한의 무모한 핵 야심을 인정할 나라는 없을 것"이라며 "스스로 경제를 일으킬 힘이 없는 상황에서 김정은이 선언한 핵·경제 병진(竝進) 노선은 공허한 약속이자 실현 불가능한 꿈일 뿐"이라고 했다.

미국의 워싱턴포스트는 "김정은은 이번 당 대회에서 어떠한 새로운 정책도 내놓지 못했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그가 권력을 장악했음을 과시했을 뿐"이라고 했다.

[인물 정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누구?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