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계층 친구들 위한 중등 수학 교재 만들었어요"

입력 2016.05.02 03:00 | 수정 2016.05.02 10:17

이 학생| 한국과학영재학교 재능기부 동아리 '고운누리'

한국과학영재학교(한과영) 재능기부 동아리 '고운누리'가 소외계층 중학생을 위해 직접 수학 교재를 제작했다. 고운누리가 만든 중등 1학년 1학기용 수학 교재 750부는 지난달 초 부산의 거점 지역아동센터 15곳에 배포됐다. 한 지역아동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학업 능력이 높지 않은 학생들 수준에 안성맞춤이라 책을 받아본 학생들의 반응이 좋다.

고운누리 16명이 수학 교재를 만들기로 결심한 건 지난해 9월이다. 한 지역아동센터 관계자가 학업 수준이 낮은 소외계층 아이들에게 문제집을 충분히 사 주지 못하는 고충을 털어놨다. 이 얘기를 듣고 수학 교재를 만들어 배포하면 다양한 학생들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 이전까지 고운누리는 중학교를 찾아가 직접 학업 지도를 하거나 교내에 학생을 초대해 수학·과학 캠프를 진행하는 등 대면 활동을 주로 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고운누리 재능기부팀. / 한구과학영재학교 제공
교재 제작의 첫 단계는 학생의 학업 수준을 파악하는 일이었다. 먼저 지역아동센터에 있는 사회복지사들의 도움으로 학생들에게 적합한 낮은 수준의 문제집을 살펴봤다. 분석을 끝내고 각 소단원마다 약 300개씩 문제를 만들기로 했다. 동아리원 한 명이 하나의 소단원을 도맡기 때문에 도중에 서로의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 문제가 어렵지 않은지, 빠뜨린 개념은 없는지 등 서로 평가하고 수정하면서 문제집을 만들어나갔다.

문제집은 꽤나 체계적이다. 개념을 설명할 때 '생각해봅시다' 코너를 둬 학생들이 수학 개념을 재밌게 이해하도록 했다. 먼저 단순 계산에 익숙하게 한 뒤 개념을 이해하고 응용 문제에 접근하는 과정을 익히게 하기 위해서다. 수학을 어려워하는 학생을 위해 문제 길이를 줄이는 등 흥미를 끌 수 있도록 했다. 마지막에는 수학 교사 2명이 검수해 완성도를 높였다.

학업과 봉사활동을 병행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 평일에는 수업과 연구 등 학업 관련 활동으로 바빴다. 문제 출제도 주로 주말에 이뤄질 수밖에 없었다. 고운누리 2학년장 이윤지양은 "문제와 답안지 등을 만드느라 주말에 너덧 시간 동안 한 자리에서 꼼짝 않았다"며 "대신 평소에 서먹했던 친구들도 사이가 돈독해졌다"고 웃었다.

현 과제는 여름방학이 끝나기 전에 중등 1학년 2학기용 수학 교재를 만드는 일이다. 교재를 설명하는 동영상 강의도 만들고 중학교 3학년 범위까지 문제집을 완성하는 게 목표다. 처음에는 모든 비용을 학교가 부담했지만 지역사회나 기업의 후원을 받아 제작비를 마련할 계획이다. 김용진 한과영 교사는 "아이들이 문제집을 만들면서 열정과 성실함을 동시에 느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