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국정교과서 논란에 "지금 같은 교과서로 배우면 북한을 위한 통일 된다"

입력 2016.04.26 18:04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국정교과서 논란에 대해 “지금 같은 교과서로 배우면 북한을 위한, 북한에 의한 통일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언론사 편집·보도국장과 만난 간담회에서 “통일도 중요한 국가 목표인데,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한 올바른 통일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부는 작년 10월 중·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집필에 직접 개입해 내용을 결정한다는 내용으로 시행령을 개정했다.

박 대통령은 “6·25 전쟁도 북한이 남한을 침범한 것인데, (기존 일부 교과서는) 남북이 같이 책임이 있다, 이런 식으로(기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이 분단되고 수많은 도발을 하고 최근까지 천안함에 연평도에 많은 국민이 희생당하고 고통을 많이 당했는데, (기존 일부 교과서는)그걸 다 애써서 축소해놨다”며 “북한이 끊임없이 도발해서 민간인도 살해하고 이런 것은 잘 모르게 돼 있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문화에는 국경이 없어지고 세계 문제도 같이 공유하는 게 넓어지는 상황”이라며 “자라나는 세대도 국가정체성을 바르게 배우고 마음의 중심을 가지고 모든 것이 공유되는 세상에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정체성도 흐릿하고 뭐가 뭔지 모르는 데에서 공유한다고 다 뛰어나가면 어떻게 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야권에서 국정교과서를 폐기하는 법안을 내겠다는 입장에 대해선 “그 나라의 역사는 인간으로 말하면 혼이고, 그 나라의 국토는 한 인간으로 말하면 신체’라고 얘기한 학자도 있다”며 “그만큼 역사교육을 바르게, 또 자기 나라에 대해 자긍심과 긍지를 갖도록 교육하는 게 중요하고, 모든 나라가 그 부분에 대해 굉장히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교과서 문제에 가장 관심을 많이 가진 분들은 아마 학부모가 아닐까”라며 “정치적으로 어떤 얘기를 하든 간에,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어떤 역사교육을 받고 자라야 우리나라의 미래가 되겠는가”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