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한일 합의에 소녀상 언급 없다…선동하면 안돼"

입력 2016.04.26 17:48

/연합뉴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일 합의와 관련해 "지금 소녀상 철거하고 연계가 돼 있느니 어쩌니 하는데, 이건 정말 합의에서 언급도 전혀 안 된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그런 것을 갖고 선동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간담회에서 "(한일 합의에 소녀상 철거가 연계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고. 그런 것에 자꾸 이렇게 혼란을 일으키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어렵게 합의를 본 마당에 저분들이 생존해 계실 때 실제로 도움을 드리고, 마음의 치유도 해 드려야 된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취지를 존중하도록 일본도 노력하고, 빨리 후속조치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그 과정에서 피해자 분들, 관련 단체와 소통하며 빨리 진행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더 미뤄서 좋을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금도 많이 늦었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 대통령은 지난번 핵안보정상회의 때 진행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서도 이 같은 내용들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어려운 합의에 착수하게 된 배경에 대해 공감하고, 재단설립 등 후속 조치는 물론 미래세대에 대한 역사교육을 확행할 것을 양국간 공유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