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관광객들 日지진 피해 아직 없어…구마모토 공항은 폐쇄" 韓후쿠오카 총영사관 발표

입력 2016.04.16 09:29 | 수정 2016.04.16 09:37

강진이 발생한 일본 구마모토현에서 구조대원들이 수색작업에 나선 모습./마이니치신문

16일 오전 일본 구마모토(熊本)현에서 발생한 강진에 따른 우리나라 국민의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후쿠오카(福岡)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16일 새벽 일본 구마모토현 등 규슈(九州) 지역에서 발생한 강진에 따른 한국인의 사망·부상 등 피해 상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규슈 지역을 관할하는 후쿠오카 총영사관의 박기준 부총영사는 16일 "현재까지 우리 국민의 생명 또는 신체적 피해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박 부총영사는 "각 지역의 교통 통제와 항공기 운항 중단으로 여행지역에서 발이 묶인 한국 여행객들의 애로사항, 민원 등이 총영사관으로 많이 접수되고 있다"고 전했다.

우리나라 여행객들은 지난 14일 구마모토현에서 첫 지진이 발생한 후 오이타(大分)현 벳부 온천지역으로 많이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일본 구마모토 공항은 16일부터 전면 폐쇄돼, 모든 비행기 운항이 중단된다. JR규슈 역시 규슈신칸센 전 구간 운행을 중지했다.

후쿠오카 공항 등 기타 규슈지역 공항은 아직 운항에 차질이 없는 상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