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7㎏ 청새치 잡고 상금 받으려 '거짓말 탐지기' 조사까지 받은 뉴질랜드 강태공

    입력 : 2016.03.31 15:08 | 수정 : 2016.03.31 15:10

    /연합뉴스
    뉴질랜드 낚시 대회에서 136.6kg짜리 청새치를 잡은 뒤 거짓말 탐지기 조사까지 받았던 낚시꾼이 드디어 4만8000 뉴질랜드 달러(약 3800만원) 상당의 1등 상품을 받게 됐다.

    지난 2월 열린 혹스베이스포츠피싱클럽 낚시 대회 협찬사인 오즈온프로모션즈는 1등 상금을 대형 청새치를 잡은 낚시꾼에게 주기로 결정했다고 31일 뉴질랜드헤럴드가 보도했다.

    이 대형 청새치를 잡은 낚시꾼 딘 영(47)은 앞서 낚시 과정이 모두 적법하게 이루어졌는지 밝혀내기 위한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거듭 통과하지 못했었다.

    거짓말 탐지 질문은 청새치를 잡은 대회 참가자가 맞는지와 대회 구역 안에서 낚시했는지 여부, 자신이나 다른 사람이 청새치에 어떤 식으로든 손을 대 주최 측이 제시한 제한규정에 걸리지 않도록 무게를 조정했는지 등이었다.

    하지만 경찰 출신인 이 낚시꾼은 거짓말 탐지기 조사에 실패했다는 통보를 받고 난 뒤, “상을 받아내기 위해 투쟁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같은 배에 탔던 3명의 동료도 이 낚시꾼이 청새치와 오랫동안 싸우는 과정을 지켜봤다며 그를 응원했다.

    낚시꾼이 받게 될 상품은 4만8000달러짜리 SUV 차량이다. 이 낚시꾼은 자신이 받게 될 1등 상의 상품은 팔아서 같은 배에 탔던 동료와 나누어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