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집트 여객기 공중납치범 체포, 전처 살고 있는 키프로스 망명 요구…외국인 승객 4명·승무원 제외 인질 석방

입력 2016.03.29 15:16 | 수정 2016.03.29 23:05

이집트 여객기 공중납치. 키프로스에 착륙한 이집트항공 여객기가 납치된 뒤 인질로 잡힌 승객들이 밖으로 빠져나오고 있다. /트위터 캡처
 
키프로스 정부 대변인은 29일(현지시각) 이집트 알렉산드리아를 출발, 카이로로 향하던 이집트항공 국내선 MS181편 에어버스 A320여객기의 납치범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범인은 이 비행기를 공중에서 납치해 지중해 동부의 섬 키프로스에 여객기를 착륙시킨 뒤 외국인 승객 4명과 승무원을 제외한 인질 전원을 석방한 뒤 키프로스에 망명을 요구했다.

이집트 항공 측은 이날 항공기 납치 사실을 전하면서 납치범이 항공기를 키프로스에 착륙시키도록 요구했다고 밝혔다.

CNN은 여객기를 운항하던 조종사가 “승객 중 한 명이 ‘폭탄 벨트를 차고 있다’고 협박하며 키프로스로 가라고 강요했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납치범은 이날 오전 8시30분쯤 키프로스 라르나카 공항 관제탑과 교신했으며 공항 측 허가를 받고 20분 뒤 착륙했다.

항공사 측은 당초 승무원과 승객 등 60명이 타고 있다고 밝혔지만 이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승객 81명이 타고 있다”고 정정했다.

항공기가 라르나카 공항에 착륙하자 납치범은 비행기 주변의 경찰 병력을 철수하면 여성과 아이를 석방하겠다고 요구했다. 이후 납치범은 실제 여성과 아이를 풀어줬다.

항공 당국은 이후 트위터를 통해 “외국인 승객 4명과 승무원을 제외한 인질 전원이 석방됐다”고 밝혔다.

납치범은 이집트 및 키프러스 당국과의 협상에서 키프러스로의 망명을 요구했지만 결국 체포당했다.

현지 언론은 키프로스인 전처를 둔 납치범이 개인적 동기로 범행을 저질렀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라르나카 공항은 현재 폐쇄됐으며 모든 항공편은 우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키프로스 당국은 “비행기에 폭탄이 장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으나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