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숙해진 전효성, 이제 그에게 물들 시간 [종합]

  • OSEN
    입력 2016.03.28 23:55


    [OSEN=정준화 기자] 섹시한 이미지가 부각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다만 그것이 전부가 아님을 알아줬으면 하는 것이 전효성의 바람이다. 이번 솔로 앨범을 준비하면서 고민도 많았고, 음악을 위해 애를 쓰고 노력했다.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했음은 물론이다.

    이 같은 뜨거운 진심은 28일 오후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2nd Mini Album 물들다 : Colored 쇼케이스’에서 전해졌다.

    전효성은 이날 쇼케이스를 통해 팬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뮤직비디오와 새 앨범 타이틀곡 ‘나를 찾아줘’ 무대를 선보인 뒤 차분히 앉아 소통을 시작했다. 새 앨범 수록곡들을 하나씩 소개하는 멘트에서는 자신의 음악에 대한 애정과 진정성이 뚝뚝 묻어났다.

    전효성은 진솔한 이야기들을 이어갔다. 그는 “이번 앨범 타이틀은 ‘물들다’인데, ‘행복에 물들다’이다. 이 앨범을 작년에 ‘처용’ 드라마 끝나고 앨범 작업을 시작했다. 그때 행복하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행복할 수 있는 음악을 하자는 생각을 했다. 구성을 보자면 기승전 행복이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차분히 이번 앨범 소개를 이어가던 전효성. 이번 타이틀곡 ‘나를 찾아줘’는 그가 직접 작사작곡한 곡이다. 이에 대해 “절대로 돈을 벌려고 하는 것은 아니고 타이틀곡이라고 생각하고 작업하지 않았다. 이런 장르의 음악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으로 한 작업이다. 열심히 작업한 곡인데, 감사하게도 타이틀이 됐다. 아직도 신기하다”고 설명했다.

    전효성은 팬들에게 수록곡 전곡을 조금씩 들려주며 설명하는 시간을 이어갔다. ‘팔로우 미’, ‘나를 찾아줘’, ‘딱 걸렸어’, ‘소 굿’, ‘디어 문’, ‘헬로’까지 모두 소개했다. 그는 “위로 받고 싶은 날에는 ‘디어 문’을 들으면 될 거 같다. 나만의 발라드 세계를 구축해나가고 있다”고 밝히기도.

    또한 ‘헬로’에 대해서는 “안녕 내 사랑, 그런 느낌이다. 약간 설레는 두근거림 그런 것들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처음에 들리는 내레이션은 저도 오그라든다. 녹음하는데 애먹었다”고 에피소드를 전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진정성을 보여준 뒤에는 현장을 찾은 팬들을 위해 가까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팬들의 사연을 받아 한 가지씩 소개하며 거리를 좁혔다. 팬들에게 ‘등짝 스파이크’를 맡기도 하고, 팬들에게 공부할 것을 추천하며 “여러분에게 좋은 영향을 끼치고 싶다”고 말하며 성숙한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는 시크릿 멤버 정하나가 함께 자리해 특별함을 더하며 의리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마지막으로 전효성은 "여러분의 응원 받아서 더 열심히 활동하겠다. 많이 기대해달라"고 말한 뒤 발라드곡 '디어 문'을 선보이며 쇼케이스를 마쳤다. 

    섹시함에 성숙하고 우아함을 더해낸 전효성. 잠시 눈을 감고 그의 음악에 물들어 볼 시간이다./joonamana@osen.co.kr

    [사진] 네이버 V앱 방송화면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