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층에 실망만 줬다" "수도권 전멸 사태 막아"

조선일보
입력 2016.03.26 03:00

[총선 D-18]

새누리 내부선 평가 엇갈려

새누리당 지도부는 타협으로 마무리된 '옥새 전쟁' 사태에 대해 "오늘로 공천과 관련된 당내 갈등은 모두 해소됐다"며 "아프지만 접고 공동 운명체로서 미래로 가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이번 공천 파동 과정과 결과를 두고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한 수도권 중진 의원은 25일 본지 통화에서 "당이 자칫 잘못하면 분당(分黨)할 수 있는 위기에서 벗어났다"며 "이렇게라도 타협으로 파국을 막고 공천을 마무리하게 된 것이 다행"이라고 했다. "김무성 대표가 '벼랑 끝 옥새 승부'로 수도권 전멸 사태를 막았다"는 평도 있었다. 서울시당위원장인 김용태(서울 양천을) 의원은 "계속되는 공천 잡음으로 매우 안 좋은 상황에서 김 대표의 마지막 승부수가 역풍을 차단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특히 수도권에서는 이번 결단으로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번 사태가 지지층 분열을 일으킬 것이라는 얘기도 나왔다. 한 충청권 의원은 본지 통화에서 "당 대표가 직인을 가지고 몽니나 부리고, 무책임했다"며 "공천위에서 결정된 것을 가지고 당내 분란만 일으켰고, 자기 정치만 한 것이다. 결국 우리 지지층에게 실망을 준 것"이라고 했다. "모두에게 상처뿐인 결론"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