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번엔 "고체연료 로켓엔진 성공"

    입력 : 2016.03.25 03:00

    기존 미사일들 액체연료 사용… 北주장 사실땐 주입시간 단축, 이동식발사대서 언제든 도발가능
    국방부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

    북한이 24일 '대(고)출력 고체 로켓 발동기(엔진) 분출 시험'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기존의 액체 연료 대신 고체 연료를 쓰는 로켓용 엔진을 자체적으로 개발했다는 것이다.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미사일 연료 주입 시간을 아낄 수 있기 때문에 미사일 '발사 결정'에서 '실제 발사'까지의 시간이 단축된다. 북한 미사일 발사 징후를 사전에 탐지해 선제 공격하겠다는 우리 군의 '킬 체인(Kill Chain)' 계획 자체가 헝클어질 수 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우리 군은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노동신문이 24일 공개한 로켓 엔진 실험 장면.
    북한 노동신문이 24일 공개한 로켓 엔진 실험 장면. 노동신문은 이 실험이‘고체연료 로켓 엔진 지상 분출 시험’이라며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현장 지도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시험에 대해 "예측 값과 측정값이 놀라울 정도로 일치됐다"고 말했다. 이 시험을 지켜본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는 손뼉을 치며 "로켓 공업 발전에서 새로운 도약대를 마련했다. 오늘은 정말 좋은 날, 영원히 잊지 못할 날, 역사적인 날"이라고 했다. 또 "축하한다" "훌륭하다" "정말 기분이 좋다"는 말을 연발하며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적대 세력들을 무자비하게 조겨댈(때릴) 수 있는 탄도 로켓들의 위력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고 했다. 로켓 개발의 목적이 '우주의 평화적 이용'과 관련 있는 인공위성 발사용이 아니라 대남·대미 공격용임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다.

    지금까지 북한은 스커드, 노동, 무수단, KN-08 등 각종 단·중·장거리 미사일에 액체 연료 로켓을 사용해왔다. 군 소식통은 "북한이 고체 로켓을 사용하면 연료 주입도 필요 없고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해 은밀히 움직이다가 순식간에 쏠 수 있다"고 말했다. 문상균 대변인은 "북한이 고체 연료로 가는 건 상시 발사가 가능하다는 것이기 때문에 (이번 시험은) 핵·미사일 진척 과시용으로 보인다"고 했다.

    북한은 이날 시험이 김정은의 '전투명령'이 떨어진 지 6개월 만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의 고체 로켓 개발 지시가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앞둔 작년 9월 말에 내려갔다는 의미다. 외교 소식통은 "당 창건 70주년 당시 류윈산 중국 정치국 상무위원이 방북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만류했지만, 북한은 은밀하게 미사일 고도화에 매진하고 있었던 셈"이라고 했다.
    [나라 정보]
    김정은 "서울안 통치기관 무자비하게 짓뭉개야"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