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논의' 한미 공동실무단 공식 출범

입력 2016.03.04 10:49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를 논의할 한미 공동실무단이 4일 공식 출범했다.

국방부는 이날 “대한민국 국방부와 미 국방부를 대표하는 주한미군사령부는 오늘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를 협의하기 위한 한미 공동실무단 구성 관련 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주한미군사령부 참모장인 토머스 밴달 미 8군사령관이 각각 한미 양측 대표로 약정에 서명했다.

한미 공동실무단은 이날 오후 첫 회의를 열어 사드 배치 일정과 장소, 비용 등에 관한 논의에 본격 나설 예정이다.

국방부는 "한미 양측은 한미동맹의 미사일 방어태세를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대한민국에서 주한미군사령부가 운용하게 될 사드의 배치 가능성에 관해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미 공동실무단에서는 적정 부지 선정, 안전 및 환경, 비용 문제, 협의 일정 등에 관해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동실무단의 한국측 대표는 장경수 국방부 정책기획관(육군 소장)이며 미국측 대표는 로버트 헤드룬드 한미연합사령부 기획참모부장(해병 소장)이다.

국방부는 "북한은 일련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도발을 지속해 왔고 우리와 국제사회의 억제노력에도 불구하고 전혀 변하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도 도발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사드 배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