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안철수, 대권 생각에 야권 통합 반대"

입력 2016.03.03 10:05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3일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가 야권 통합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대권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해 반대 의견을 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가 부정적 입장을 보였는데, 따로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안 대표가 더민주에서 탈당한 동기는 본질적으로 ’내년 대선에서 내가 후보가 꼭 돼야겠다’는 생각”이라며 “그것 때문에 나갔고, 그런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해 반대 의견을 낼 수 밖에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국민의당 김한길 상임 선대위원장이 통합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데 대해서는 “1당 질주를 허용하는 상황은 막아야 한다는 입장에서 김 위원장이 비교적 긍정적 신호를 보내줬다”며 “다만 그 당이 김 위원장 혼자 하는 것이 아니니 여러 사람의 의견이 일치돼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야권 통합이 아닌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연대는 선거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각 지역 표차가 뚜렷하게 나타나면 후보자들 간의 필요성 따라 있을 수 있는 이야기”라며 “연대 이야기를 당 차원에서 할 시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그러나 새누리당에서 야권 통합에 대해 ‘야합’이라고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선 “그게 왜 야합이냐. 정상적으로 통합하자는데 야합이라고 말하면 곤란하다”고 반박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