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野통합, 안철수 뺀 다른 분들이 판단할 것"

조선일보
입력 2016.03.03 03:00

국민의黨에 총선연대 제안… 안철수 "의도가 의심스럽다"
김한길·천정배는 "논의 필요"… 탈당 박지원, 국민의黨 입당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당 회의에서 "야권(野圈)이 4월 13일 총선 승리를 위해서 단합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당에 통합을 제안했다.

김 대표는 "더민주를 탈당한 분들 대다수가 당시 지도부의 문제를 걸고 탈당을 했는데 그 명분은 지금 사라지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지나친 명분론에 사로잡히지 않으면 다시 단합하는 계기가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본지 통화에서 '안철수 대표 무력화를 노린 제안 아니냐'는 질문에 "안 대표가 대상이 아니다. 그는 대통령 후보를 위해 탈당해서 잘 모르겠고, 김한길 의원 등 다른 분들은 내 통합 제안에 대해 알아서들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 측은 "탈당자들이 바로 복당하는 데 문제가 없도록 당헌·당규도 고쳐놨다"며 "당 대(對) 당 통합은 없다. 더 늦기 전에 그냥 돌아오면 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안 대표는 "지금 이 시점에 그런 제안을 하는 의도가 의심스럽다. 먼저 당내 정리부터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측근들에게 "한 번도 야권 통합을 생각한 적 없다. 우리 갈 길을 가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천정배 공동대표는 "의논해 봐야겠다"고 했고, 김한길 의원은 "깊은 고민과 뜨거운 토론이 필요하다"고 했다. 국민의당 다수 의원도 야권 연대 필요성에 동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민주를 탈당한 무소속 박지원 의원은 이날 국민의당에 합류했다.





[인물 정보]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는 누구?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