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만에 완공된 제주해군기지… 국방·자원·관광 '청해진' 떴다

입력 2016.02.26 03:00 | 수정 2016.02.26 11:43

인근에 천연가스·원유 등 풍부… 크루즈항 내년 7월부터 운영

대한민국의 최남단 해군기지인 제주기지(제주민군복합항) 준공식이 26일 열린다. 2007년 6월 서귀포시 강정마을을 기지 예정지로 결정한 지 8년 8개월, 2010년 초 항만공사에 착수한 지 6년여 만에 완공되는 것이다.

49만㎡ 규모인 제주기지는 함정 20여척과 15만t급 크루즈 선박 2척이 동시에 계류할 수 있는 민군 복합형 관광 미항으로 추진됐다. 사업비 1조765억원이 들었다. 민항은 크루즈 터미널과 접안 시설 등이 완공되는 2017년 7월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해군은 작년 말부터 부산의 7기동전단과 진해의 잠수함전대를 제주기지에 배치해 작전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우여곡절 겪었던 제주해군기지 오늘 준공식 - 제주 해군기지(제주민군복합항) 준공식을 하루 앞둔 25일, 접안시설에 4400t급 구축함인 문무대왕함(아래부터 시계방향), 7600t급 이지스구축함 서애류성룡함, 4400t급 구축함 왕건함, 2500t급 신형 호위함 전북함, 1만4500t급 대형 수송함 독도함이 정박해 있다. 제주 해군기지는 총면적 49만㎡에 함정 20척과 15만t급 크루즈 두 척이 접안할 수 있다.
우여곡절 겪었던 제주해군기지 오늘 준공식 - 제주 해군기지(제주민군복합항) 준공식을 하루 앞둔 25일, 접안시설에 4400t급 구축함인 문무대왕함(아래부터 시계방향), 7600t급 이지스구축함 서애류성룡함, 4400t급 구축함 왕건함, 2500t급 신형 호위함 전북함, 1만4500t급 대형 수송함 독도함이 정박해 있다. 제주 해군기지는 총면적 49만㎡에 함정 20척과 15만t급 크루즈 두 척이 접안할 수 있다. /해군 제공
제주기지는 북의 도발을 억제하고 제주 남쪽 해역 해상 교통로를 보호하는 등 해양 주권을 지키는 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이어도 해양기지와 배타적경제수역(EEZ)을 둘러싸고 주변국과 분쟁이 발생할 경우 가장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제주 남쪽 해역에 광대한 해양자원이 매장돼 있다는 점도 제주기지의 전략적 가치를 높이는 요소다. 이곳에는 천연가스 72억t과 원유 100억~1000억배럴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제주기지는 당초 2014년 말 완공을 목표로 했으나, 일부 주민과 좌파단체 등의 방해로 14개월가량 늦춰졌다. 해군 관계자는 "제주기지는 '21세기 청해진'과 같은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정보]
최남단 해군기지가 있는 '제주도'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