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필리버스터 중 단상 뒤 주저앉아 눈물

입력 2016.02.25 23:38 | 수정 2016.02.25 23:55

더민주, 강 의원 지역구에 전략공천 추진
사실상 공천 배제 통보에 눈물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의원이 25일 밤 테러방지법 저지를 위해 무제한 토론 도중 이석현 국회부의장의 격려 발언을 듣고는 단상 뒤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의원이 25일 테러방지법의 국회 본회의 처리 저지를 위한 야당의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 도중 눈물을 흘렸다.

강 의원은 이날 더민주 신경민 의원이 오후 8시 54분쯤 발언을 마치고 단상을 내려오자 마이크를 이어받은 뒤 이날 오후 11시 42분 현재까지 발언을 계속하고 있다.

단상에 오른 강 의원은 좀처럼 말을 잇지 못했다. 사실상 공천에서 배제됐기 때문이다.

더민주 정장선 총선기획단장은 이날 강 의원의 지역구인 광주 북갑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해 달라고 전략공천위에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하위 20% 컷오프(공천 배제)’를 통과했음에도 당이 자신의 지역구를 전략공천 지역으로 추진함에 따라 사실상 이번 총선에 출마할 수 없게 됐다.

강 의원은 만감이 교차하는 듯 필리버스터 발언을 시작하는 소회를 밝혔다. 그는 “제가 이 자리에서 국민들이 싫어했던 몸싸움을 수도 없이 했다는 자괴감이 든다”며 운을 뗐다. 강 의원은 “다수당이 날치기하는데, 동료 의원 멱살 잡는 것 외에 할 수 있는 것이 없었다. 국민께 죄송하지만 선진화법이 없을 때 사법처리를 두 번 받았다”며 목이 메어 말을 잇지 못햇다. 같은 당 여성 의원이 손수건을 건네자 눈물을 훔쳤다.

강 의원은 잠긴 목소리로 발언을 이어가다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그는 “진작 필리버스터가 있었다면 폭력 의원으로 낙인 찍히지 않고 저의 4선 도전이 또 다른 의미가 있었을 텐데 회한이 들어 말이 막힌다”고 했다.

강 의원은 같은 당 이석현 국회부의장의 격려 발언을 듣고는 단상 뒤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는 다시 일어나 눈물을 추스르고는 발언을 이어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