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백악관, "미중 유엔 대북 결의안 협의"

입력 2016.02.25 10:33 | 수정 2016.02.25 10:52

연합뉴스
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은 24일(현지 시각) 미국과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 3월 31~4월1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미국과 중국이 합의함에 따라 안보리는 결의안 채택 도출을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전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을 가진 후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 제재 결의안 협의 과정에서 "중요한 진전(significant progress)이 있었다"고 밝혔다.

양국 장관은 구체적인 결의안 내용에 대해서는 협의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지난 2013년 3월 북한의 3차 핵실험 후 채택한 제재안 내용보다 훨씬 강화된 금융 제재안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들은 미국과 중국이 출처나 사용처가 불분명한 북한의 해외 금융 자산을 전면 동결하고, 핵·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와 관련된 의혹이 있는 북한 선박은 유엔 회원국의 모든 항구에 입항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중국은 또 북한을 '마비'시킬 우려가 있는 원유 수출 금지에는 반대했지만 북한 공군이 사용할 수 있는 항공유의 수출은 금지하는 데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북한의 주요 수출 품목인 석탄 같은 광물자원 거래가 전면 금지될 가능성도 큰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25일 미중이 유엔 대북 결의안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