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정찰총국·원자력공업성·우주개발국 제재명단에 포함"

입력 2016.02.25 08:03

조선DB
조선DB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대남공작을 지휘하는 정찰총국과 핵·미사일 개발을 각각 담당하는 원자력공업성과 국가우주개발국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할 것으로 24일(현지 시각) 알려졌다.

안보리는 이르면 오는 26일쯤 채택될 예정인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의 제재 대상 명단에 이들 기관을 비롯한 개인과 기관 30여곳을 포함한 것으로 전해졌다.

2009년 2월 신설된 정찰총국은 지난해 1월 소니 픽처스 해킹사건의 배후로 지목되며 미국 국무부의 특별 제재대상으로 지정된 적 있으나, 유엔 안보리의 제재 대상이 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3년 4월 신설된 원자력공업성과 우주개발국은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따라 유엔 산하 북한 제재위원회 소속 전문가단이 북한 제재위원회에 제출한 제재 명단에 포함된 바 있다.

또 안보리 제재대상에는 북한의 광범위한 불법행위에 관여한 무역·금융회사들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가 검토중인 결의안 초안에는 이 밖에도 항공유 공급중단을 비롯한 대북 원유공급 제한, 석탄과 철광석 등 북한 광물 수입금지, 고려항공의 유엔 회원국 영공통과 금지 등의 강력 조치도 포함 된 것으로 전해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