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朴 대통령, 콘셉트 없는 냉온탕 외교"

입력 2016.02.15 11:19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는 15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연설을 하루 앞두고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과 관련, “콘셉트 없는 것이 유일한 콘셉트로 보이는 냉·온탕 외교에 국민이 불안해한다”며 “박 대통령은 이런 행보에 대한 설득력 있는 설명을 해야 국민이 안심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대통령은 (중국) 전승절 참석 등 중국 중시 외교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강행 등 미국 중시 외교로 급선회한 상태다. 대일 외교도 원칙을 중시한다더니 굴욕적인 위안부 협상 타결로 이어졌고, 이제는 한·일 간 군사협력으로 번졌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현재 외교·통일·안보기관은 북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정보 파악에 실패했고, 개성공단의 급격한 폐쇄 등 무능과 혼선을 드러내고 있다는 평가"라며 "대대적인 정비 방안이 연설에 담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당은 대통령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원내 교섭단체 국회 연설) 일정을 양보했다”며 “대통령이 연설을 통해 안보 위기를 극복하고자 한다면 외교·안보 정책 전반에 대한 진지한 자성이 담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시지가 개성공단 폐쇄에 대해 견강부회적인 변명으로 일관하거나 일방적으로 남남갈등 중단 촉구에 머문다면 국민과 정치권이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朴대통령이 대국민 담화 아닌 '국회 연설'을 선택한 배경 최재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