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核 국론결집 나선다

입력 2016.02.15 03:00 | 수정 2016.02.15 10:30

내일 국회 연설서 협조 구하기로
與野 지도부와 회동도 추진… 北인권법 등 처리 요청할 듯

전문가 "개성공단 중단 과정 등 국민에게 가감 없이 알려야"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현 안보 위기와 관련, 16일 오전 10시에 국회 연설을 갖고 국회의 협조를 구한다. 연설을 전후해 여야 지도부와의 회동도 추진할 것으로 전해졌다. 원로·전문가들은 "이를 통해 박 대통령이 국론을 하나로 모으는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했다.

청와대 김성우 홍보수석은 14일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유엔 결의를 위반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과 관련해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을 위해 국회 차원의 협조를 요청하는 국회 연설을 13일 국회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더민주와 국민의당 측은 새누리당과 협의를 거쳐 16일 대통령 연설을 수용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당초 대국민 담화도 검토했지만 야권이 개성공단 전면 중단에 반발하고 '총선을 의식한 북풍(北風)' 의혹도 제기하는 상황에서 국회 연설이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수석은 "북한 도발에 대해 우리 국민을 보호해야 하는 대통령으로서 헌법상 책임을 다하는 한편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고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국민 단합이 필요함을 연설을 통해 강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연설에서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 노동개혁법 등의 처리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의 '국회 연설 요청'은 '대통령은 국회에 출석하여 발언하거나 서한으로 의견을 표시할 수 있다'는 헌법 81조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박 대통령이 예산안 외 다른 현안으로 국회 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김수한 전 국회의장은 "북한을 앞에 두고 우리가 내분(內紛)을 벌이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서는 여야가 힘을 합해야 한다"며 "박 대통령이 초당적 입장에서 야당 대표를 만나 상황을 설명하고 의견을 구해야 한다"고 했다. 조순형 전 의원은 "대통령이 국회 연설을 통해 우리 국민은 물론 국제사회를 향해 거국적 국가 안보 체제 구축을 위한 선언을 해야 한다"며 "사드 배치는 물론 한반도 비핵화 선언에 대한 재검토도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갑 새누리당 고문은 "대통령이 개성공단 전면 중단을 결단하기까지 아무에게도 말 못한 고뇌가 있었을 것"이라며 "국회 연설에서 정치권과 국민에게 가감 없이 알려야 한다"고 했다. 박원호 서울대 교수는 "일부 외교·안보 정책의 실패를 겸허히 인정하고 초당적 협조를 구하면 야당도 수긍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video_0
TV조선 화면 캡처
박 대통령 16일 국회연설 확정…국민단합·국회협조 당부 TV조선 바로가기
 
[키워드 정보]
정부 "개성공단 北근로자 임금 70% 당서기실로 유입"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