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닫히면 北 연간 1억달러 손실

입력 2016.02.10 17:00

개성공단이 전면 중단되면 북은 정권 차원의 고통을 각오해야 한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우선 북한은 개성공단을 통해 연간 약 1억달러(약 1200억원)를 벌어들인다. 공단이 닫히면 북한 노동자 5만4000여 명과 이들이 부양하는 개성과 주변 지역 주민 약 20만명의 생계도 막막해진다. 북한 당국으로서는 가장 요긴한 외화벌이 창구가 사라지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공단을 통해 개성 시내로 공급되는 수도와 전기마저 끊기는 상황도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개성공단 폐쇄가 우리 정부가 가진 최후의 비(非)군사적 제재 조치인 이유다.

물론 우리 입주 기업들도 피해를 감수해야 한다. 124개 입주 기업의 생산액은 매달 5000만달러(약 600억원)에 육박한다. 총투자액도 5500억원이 넘는다. 정부와 공공 부문에서 투자한 것도 4000억원에 가깝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0일 “지금까지 개성공단을 통해 북한에 총 6160억원의 현금이 유입됐고 작년에만도 1320억원이 유입됐다. 정부와 민간에서 총 1조190억원의 투자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전직 통일부 관리는 "공단 폐쇄 시 우리 자산은 북이 동결·몰수할 가능성이 크다"며 "2011년 북한의 장물(贓物)로 전락한 금강산 관광의 운명을 뒤따를 것"이라고 했다.

과거 북한은 김정일 정권 당시 남북 긴장 국면이 조성될 때마다 "닫겠다" "(기업들) 나가라"며 개성공단의 인질화를 시도했다. 이런 말들이 줄어든 것은 2010년 봄부터다. 천안함 폭침을 계기로 정부가 대북 제재 차원에서 진지하게 공단 폐쇄를 검토하자 북의 태도가 바뀐 것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우리가 5·24 제재 조치에서 개성공단 폐쇄를 빼자 북측 총국 관계자들이 안도하던 모습이 생생하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