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데얀 복귀골, 감바 오사카 1대0 승리

입력 2016.02.04 16:41

돌아온 데얀(서울)이 복귀골을 터트렸다.
FC서울은 4일 오전 11시 가고시마 전지훈련캠프에서 열린 감바 오사카와의 연습경기에서 데얀의 결승골에 힘입어 1대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는 미야자키에 위치한 아야초 이시키바루 경기장에서 A팀과 B팀으로 나눠 두 경기가 열렸다.
오전 11시에 열린 A팀 간의 첫 경기에서 FC서울은 빠른 공격 전개로 상대를 공략해 나갔다. 특히 다카하기가 역습 찬스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날리는 등 FC서울은 경기의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다.
전반전의 좋은 흐름을 후반전에도 이어간 FC서울은 후반 7분 만에 결실을 맺었다. 두 시즌 만에 FC서울로 돌아온 특급 스트라이커 데얀이 오른쪽 측면에서 신진호가 올려준 로빙패스를 침착하게 이어 받아 득점으로 연결했다. 간결한 슈팅은 물론, 문전 앞에서의 침착함이 돋보이는 골이었다.
1-0으로 앞선 상황에서도 FC서울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후반 30분 고광민의 날카로운 슈팅이 상대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공격일변도의 모습을 선보였다. 결국 A팀 간의 첫 번째 경기에서 FC서울은 1대0 승리를 거뒀다.
2일 열린 옌벤FC(중국)와의 경기에서 예열을 마친 FC서울은 감바 오사카와의 두 번째 연습경기를 치르며 실전 감각을 더욱 끌어 올릴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데얀은 연변FC와의 경기에서 윤주태의 골을 도운 것은 물론, 감바 오사카를 상대로 득점까지 터트리며 좋은 컨디션을 보여줬다.
이어서 열린 두 번째 경기에서 FC서울은 전반 43분 상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4분 조찬호가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1대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FC서울은 가고시마 전지훈련 동안 4차례 연습경기를 더 치르며 컨디션과 실전 감각을 최대한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