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제1 경제대국 나이지리아, 유가 폭락에 35억弗 긴급 자금 요청

조선일보
입력 2016.02.02 03:00

매장량 10위 국가… 외환 급감, 아제르바이잔 이어 2번째 SOS

GDP(국내총생산) 기준으로 아프리카 제1 경제 대국이자 세계 원유 매장량 10위 국가인 나이지리아가 유가 폭락의 여파로 국가재정이 악화되자 세계은행에 25억달러, 아프리카 개발은행에 10억달러 등 총 35억달러(약 4조2017억원) 긴급 자금 지원을 요청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가 1일 보도했다.

나이지리아는 그동안 고유가에 힘입어 연평균 7% 안팎 경제성장률을 유지해오다 2014년 하반기부터 본격화된 유가 하락세의 직격탄을 맞아 경제 위기를 맞았다. 유가 하락으로 당초 국가 재정 수입의 70% 정도를 차지하던 원유 판매 수입 비중이 올해는 3분의 1 수준으로 뚝 떨어지고, 올 재정 적자도 당초 전망치 110억달러(GDP의 2.2% 수준)에서 더 나빠진 150억달러(GDP의 3% 수준)가 예상된다고 파이낸셜타임스는 전했다.

현지 통화인 나이라의 1달러당 환율은 2014년 158나이라에서 현재 198나이라로 떨어졌다. 외환 보유액도 282억달러로 1년 전 500억달러에서 절반 가까이 줄었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대거 빠져나가면서 주식시장에선 2년간 약 200억달러가 증발된 것으로 집계됐다.

나이지리아의 급전 요청 소식이 전해지며 사우디·러시아·베네수엘라 등에서 불거진 산유국들의 경제난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카스피 해 연안의 산유국 아제르바이잔도 유가 하락으로 자국 통화가치가 폭락하고 외환 보유액이 빠르게 감소하는 등 적신호가 켜지면서 지난달부터 세계은행·IMF와 대처 방안을 논의 중이다.

[나라정보]
아프리카 국가 중 인구가 가장 많은 나이지리아는 어떤 나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