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신태용 감독 "한 순간 방심으로 패했다"

입력 2016.01.31 02:29

"한 순간 방심으로 패했다."
신태용 올림픽대표팀 감독의 아쉬움이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30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일본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겸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결승전에서 2대3으로 패했다. 리우행 티켓을 따냈지만 준우승에 머물렀다. 한-일전 패배로 마무리가 아쉬웠다.
경기 후 신 감독은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선수들은 100% 이상 잘해줬다"며 "한 순간 방심해 아쉽게 패했다. 이 패배를 거울로 삼아 보완해 본선에 가서 더욱 잘하겠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선수들에 대한 고마움과 본선에서는 달라지겠다는 다짐도 잊지 않았다. 신 감독은 "선수들한테 고맙다고 이야기를 했다. 더욱 잘하자고 준비했는데, 한 순간에 무너졌지만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리우에 가면 더 잘 준비해 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