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 兩黨 개혁은 쇼… 국민들 속지마라"

입력 2016.01.28 03:00

['제3당 혁명' 꿈꾸는 국민의黨 안철수 의원 本紙 인터뷰]

- '안철수黨 미래 뻔하다'는 김종인?
그 생각 틀렸다는 걸 보여주겠다, 국보위 사과? 국민이 진심 판단…

- 총선에서 야권연대는 없다
우리 찍으면 與 어부지리 아니라 국민의黨 후보가 당선되는 것
'낙상 입원' 이희호 여사께 다녀와… 녹취록은 큰 결례… 사과 드렸다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은 27일 최근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 북한인권법 등 쟁점 법안 처리를 합의한 것과 관련, "거대 양당이 국민의당 등장에 자극받아 개혁하는 것은 바람직하다. 그러나 아직은 국민에게 보여주기 위한 쇼지 근본적 변화로 볼 수 없다"고 했다. 안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의 사무실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갖고, "거대 양당의 담합 구조를 깨야만 근본적 정치 변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더민주 문재인 대표가 오늘 사퇴했다.

"(한참 생각을 하더니)정말 아쉽다. 내가 제안했던 혁신전당대회를 문 대표가 수용했다면 건강한 경쟁을 통해 반전의 기회를 얻고 탈당을 할 일도 없었을 텐데. 여러 가지가 아쉽다."

―문 대표는 "지역 정서에 기댄 분열은 박근혜 정권 돕는 일"이라며 신당을 비판했다.

"우리가 기대려는 것은 지역 정서가 아니다. '기득권 양당 구도를 깨라'는 국민 정서에 기대려는 것이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당이 앞으로 어떻게 될지 뻔히 보인다"고 했다.

"(웃음) 그 생각이 틀렸다는 걸 보여주겠다. 말이 무슨 소용 있나. 결과로 성과를 보여드리면 되는 것 아닌가."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이 27일 서울 마포의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안 의원은 “신당의 미래가 짐작이 간다”는 김종인 더민주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그분 생각이 틀렸다는 걸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이 27일 서울 마포의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안 의원은 “신당의 미래가 짐작이 간다”는 김종인 더민주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그분 생각이 틀렸다는 걸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남강호 기자
―김종인 위원장이 자신의 국보위 전력에 대해 사과도 했다.

"글쎄. 그 사과가 진심인지 아닌지는 국민이 판단할 거다."

―천정배 의원부터 박주선 의원까지, 신당 구성원에 대한 원칙이 없는 것 아닌가.

"토론을 통해 합리적으로 조정 가능한 수준의 차이라고 본다."

―당초에는 전국정당, 중도정당을 만들겠다고 하지 않았나. 생각이 바뀌었나.

"절대 아니다. 외연 확대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고 앞으로 수도권과 영남권 후보들도 많아질 것이다. 지금은 창당도 하지 않은 단계다. 더불어민주당과 동등하게 비교하면 많이 부족할 수밖에 없다. 국민들이 많이 도와줘야 한다."

―입당 예정인 여권 인사는 없나.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 박형준 전 의원을 접촉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구체적인 상대가 있는 문제라서 영입에 대해선 언급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 기본적으로 3대 원칙(부패·이분법·수구보수)에 해당되지 않는 분이면 여야(與野) 구분 없이 어떤 분이나 함께할 수 있다."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북한인권법 등 쟁점 법안 처리에 합의한 것을 두고 '신당 효과'라는 분석도 있다.

"국민의당이 없었다면 문 대표가 사퇴하고 더민주가 인재 영입하는 변화의 시도를 했겠나. 그 강고했던 새누리당의 지지율 40%가 무너졌겠나. 거대 양당의 개혁을 위한 몸부림을 보면서 국민들도 제3당의 존재가 꼭 필요하구나라고 느꼈을 것이다. 선거 때마다 양당은 '바꾸겠다'는 쇼를 했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국민들도 속으면 안 된다. 제대로 된 3당이 자리 잡을 때 진정한 변화가 가능하다. "

―사당화(私黨化) 논란을 막기 위해 신당 대표를 다른 인사에 맡길 생각은 없나.

"어떻게 지도부를 구성하면 총선 승리를 할 수 있는지 다 모여서 논의해서 결정하겠다. 누구라도 당대표가 될 수 있다."

―지금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 출마는.

"지역에서 열심히 활동했다. 바뀐 건 없다. 지역활동하면서 동시에 다른 지역 후보들도 도와줄 수 있도록 열심히 다니려고 한다."

―호남 지지율이 급변하고 있다. 호남 민심의 요체를 무엇으로 보나.

"정권교체다. 아직 우리가 많이 부족하기 때문에 지지율도 변화가 큰 것 같다. 정권교체에 대한 믿음을 드리겠다."

―본인이 정권교체 적임자라고 생각하나.

"지금은 어떻게 하면 총선 잘 치를지 그 생각밖에 없다. 대선에 대해선 생각하지 않고 있다. "

―총선에서 몇 석을 목표로 하나. 성적이 나쁘면 사퇴할 생각인가.

"우리 목표는 3당이 아니다. 1당이 되는 것이 목표다. (그는 구체적인 의석 수를 제시하진 않았다)"

―"총선 연대 없다"는 생각은 변함없나.

"변함없다. 어떻게든 기득권 양당구조를 깨는 게 목표다. 새누리당 지지율을 가져왔고 정치 무관심층을 관심층으로 끌어들였다. 국민의당에 던지는 표는 사표(死票)가 아니다. 국민의당 뽑으면 국민의당이 당선된다. 정말 좋은 후보들을 공천하겠다."

―계속 신당 세력과 통합하는데 원외 민주당과 합치면 당명(黨名)도 민주당이 되나.

"지금 막 당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는데 또 바꾼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이희호 여사 신년 예방 녹취록이 공개돼 논란이다.

"이 여사께 있을 수 없는 결례를 했다. 오늘 낙상으로 입원 중인 이 여사를 찾아뵙고 다시 사과를 드렸다. 이 여사님은 그 문제에 대해서는 한 말씀도 안 했다. 녹취록을 작성한 관계자에게 사표를 받아 수리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