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무인공격기 駐韓미군에 배치 추진

입력 2016.01.27 03:00 | 수정 2016.01.27 10:11

알카에다 지도자 암살 등 활약… 미사일 발사 가능… 대당 200억
"작년 한반도 임시배치해 테스트"

'그레이 이글'
미군이 북한에 대한 감시 정찰 및 공격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찰은 물론 미사일 공격 능력까지 갖춘 최신형 무인공격기 '그레이 이글(Gray Eagle·MQ-1C· 사진)'을 금년 내에 주한미군에 실전 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우리 군에는 무인공격기가 없으며, 주한미군의 무인공격기 배치도 처음이다.

주한미군에 정통한 소식통은 26일 "미군이 최신형 무인공격기 그레이 이글을 이르면 7월쯤, 늦어도 금년 말까지 주한미군에 배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미군은 상시 배치에 앞서 지난해 그레이 이글을 군산 공군기지에 임시 배치해 한반도에서의 운용을 테스트했다"고 말했다. 현재 주한미군에는 그레이 이글보다 정찰 능력 등이 훨씬 떨어지는 섀도 200 무인정찰기 등이 배치돼 있을 뿐이다.

그레이 이글은 미국이 이라크전과 아프가니스탄전에서 알카에다 지도자 암살 등에 광범위하게 활용된 '프레데터' 무인기를 개량, 프레데터보다 강력한 공격 및 비행·정찰 능력을 갖추고 있다. 적외선 카메라 등 전천후 야간 감시 정찰 장비를 갖추고 30시간가량 장시간 비행할 수 있어 DMZ(비무장지대)나 서해 NLL(북방한계선) 인근에서 북한의 도발 위협이 고조됐을 때 대북 감시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특히 8㎞가량 떨어진 적 전차를 공격할 수 있는 헬파이어 대전차 미사일(4발)은 물론 최신형 소형 정밀유도폭탄 GBU-44/B '바이퍼 스트라이크'(4발)를 장착할 수 있다. 바이퍼 스트라이크는 GPS 및 레이저 광선으로 유도돼 목표물을 1m 오차로 공격할 수 있으며 무게는 20㎏에 불과하다. 소식통은 "그레이 이글은 하루가 넘게 장시간 체공할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 김정은이 목선을 타고 연평도 인근 섬 등을 마음 놓고 시찰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레이 이글에는 스팅어 공대공(空對空) 미사일을 장착해 적 헬기 등도 공격할 수 있다. 2009년 이후 실전 배치돼 아프가니스탄전에서 활약했으며 대당 가격은 200억원이 넘는다.

미 육군이 운용 중인 최첨단 중고도 무인기 MQ-1C 그레이-이글
무인기와 유인기의 공중전, Predator MQ1 vs Mig25
video_0
TV조선 화면 캡처
최첨단 무인공격기 주한미군에 배치 TV조선 바로가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