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101' 김주나 눈물, "김수현 이복동생 비난 속상했다"

입력 2016.01.23 01:03

프로듀스10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김수현의 이복동생으로 화제를 모은 김주나가 심경을 밝혔다.
22일 국내 46개 기획사에서 모인 101명의 여자 연습생들이 참가한 초대형 프로젝트 Mnet '프로듀스101'가 첫 방송됐다.
이날 김수현의 이복동생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은 김주나가 연습생을 등장했다. 그는 "어머니가 빨리 일어나보라고 기사가 났다고 말하시더라"며 운을뗐다.
그러면서 갖은 비난들에 대해 "속상했다. 어디까지나 오해다. 날 욕하는건 상관없는데 부모님까지 너무 속상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음악으로 먼저 알려지길 바랐는데 누구의 동생으로 알려지게 되니까. 그 오해를 풀기보다 실력으로 인정받고 싶다"면서, "정말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누구의 힘을 얻어서가 아니라"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김주나는 김수현의 이복동생으로 지난해 7월 공개된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 OST '너 없이 어떻게'를 부른 사실이 알려지면서 세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김주나는 가수 홍진영, 디아크의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소속이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