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북한이 국제사회 나오도록 중국이 조치해달라"

입력 2016.01.22 11:28 | 수정 2016.01.22 11:33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북한의 4차 핵실험 등에 대한 대처 방안과 관련해 “중국은 그동안 ‘한반도의 핵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강력한 의지를 수차례 밝혀왔는 데 이번에야말로 북한이 핵개발이 아무 소용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이란과 같이 국제사회에 나올 수 있도록 효과있는 조치를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통일부·외교부·국방부 등 3개 부처로부터 합동 업무보고를 받으며 “결국 중요한 것은 북한이 변화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중국측의 협조가 중요한 관건이 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과거 6자회담이 북핵문제를 대화로 해결하는 틀로 유용성이 있었지만 회담 자체가 열리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회담을 열더라도 북한의 비핵화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면 실효성 문제가 제기될 수 밖에 없다”며 “관련 당사국들이 있어서 쉬운 문제는 아니겠지만 6자회담만이 아니라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을 시도하는 등 다양하고 창의적인 접근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한편 ‘테러방지법’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 대해
“(테러 등) 위기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선제적이고 신속한 대응이 필수적인 만큼 테러방지법이 한시라도 속히 국회에서 처리 되어야 하겠다”며 “대통령이 더 이상 국회에 부탁하고 기대하기도 힘든 상황인데 결국은 국민들께서 나서고 계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