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으로 읽는 동시] 돌아온 할머니

조선일보
입력 2016.01.20 03:00 | 수정 2016.01.20 09:23

돌아온 할머니

요양원에 갔던 할머니
돌아오셨다
할머니 방에 있는
장롱도 웃고
서랍 속의 빗도 웃었다

누워 있는 할머니 곁에 앉아서
-할머니, 집에 오니까 좋지요?
할머니는 아무 대답이 없다

할머니
손가락이 가늘어지고
얼굴이 내 주먹만 해졌다

손을 만지고
얼굴을 만져 보아도
눈을 꼭 감고
누워 계신다

할머니가
-내 강아지
하고 말할 때까지 기다릴 거다

―송명숙 (1957~)

[가슴으로 읽는 동시] 돌아온 할머니
할머니를 생각하는 아이의 마음이 참 애틋하다. 할머니가 돌아오자 장롱도 빗도 모두 반가워한다. 누구보다 반가워하는 것은 아이다. 할머니 방이 보고 싶던 할머니 냄새로 가득하다. 그러나 요양원에서 돌아온 할머니는 예전의 건강한 몸이 아니다.

눈을 꼭 감고 누워 계시는 할머니가 '내 강아지' 하고 말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마음에서 아이의 사랑이 느껴진다. 요양원에 갔던 할머니도 아이가 얼마나 보고 싶었으랴. 몸이 수척해져서 눈을 꼭 감고 누워 있는 아픈 할머니의 모습이 참 애잔하다. 하지만 할머니는 다시 건강을 되찾아 '내 강아지' 하고 부를 거다, 아이의 간절한 소망이 있기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