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언대] 생활안전지도 적극 활용을

조선일보
  • 박인용 국민안전처장관
    입력 2016.01.18 03:00

    박인용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 국민안전처장관
    국민안전처는 새해 1일부터 생활안전지도(www.safemap.go.kr)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생활안전지도는 정부와 각 기관에서 보유한 교통·재난·치안·시설·산업·보건·사고안전 관련 정보를 통계 수치와 지도로 표시해 인터넷 웹과 모바일 앱을 통해 일반에 제공하는 서비스다. 생활안전지도상에는 사고 발생빈도가 높은 지역은 붉은색으로, 낮은 지역은 상대적으로 흰색에 가까운 색으로 표시돼 있어 누구나 쉽게 해당 지역의 위험도를 확인할 수 있다.

    생활안전지도가 229개 시군구에 전면 공개되기까지 우여곡절이 있었다. 도입을 검토할 당시에 생활안전지도가 공개되면 범죄가 자주 발생했거나 침수됐던 지역의 집값이 하락하는 등 낙인효과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었다. 정부는 생활안전지도가 국민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서비스라는 판단하에 예상되는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기로 했다. 전문가와 주민, 정부와 지자체 관계관들이 협의 끝에 묘안을 찾았다. 범죄 사건이 발생했거나 침수됐던 주택의 경우 인근 도로에 위험정보를 표시하기로 한 것이다.

    2014년 1월 생활안전지도 서비스가 15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시범 공개되자 우려의 목소리는 사라졌다. 서울 서대문구에 거주하는 한 주부는 "생활안전지도 덕분에 딸이 귀가 시간대에 집으로 오는 여러 길 중에 더 안전한 길을 택할 수 있었다. 경찰은 범죄 발생이 잦은 시간대와 장소에 순찰을 늘렸고 구청은 방범등과 CCTV를 설치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정부는 주민의 의견과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보완해 생활안전지도를 완성·공개했다. 국민들도 스스로 안전 정보를 활용하여 위험에 적극적으로 대비했다. 앞으로 생활안전지도가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보완 발전시켜나가고자 한다. 이를 위해 안전신문고와 안전모니터봉사단의 신고 정보를 생활안전지도에 올리고 교통 돌발정보, 미세먼지, 대기오염지수 등도 실시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생활안전지도 정보를 민간 내비게이션 업체 등에 제공해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번 공개를 계기로 정부와 국민이 함께 국민안전을 확보한 사례가 이어질 수 있도록 많은 국민이 생활안전지도를 활용하기 바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