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엔 "위안부는 직업위안부' 오후엔 "오해 불러 철회"…위안부 합의 17일 만에 현역 자민당 의원 망언

입력 2016.01.14 13:59 | 수정 2016.01.14 18:14

/조선DB

한·일 간 ‘위안부 합의’ 이후 17일 만인 14일 오전 일본 집권 자민당 현역 국회의원이 “위안부는 직업 매춘부였다”는 망언을 했다. 그는 논란이 일자 이날 저녁 “오해를 부른 점이 있다”며 발언을 철회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자민당 본부에서 비공개로 열린 자민당 외교경제 협력본부 등의 합동회의에서 6선의 중진인 사쿠라다 요시타카(桜田義孝) 전 문부과학성 부대신이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직업으로서의 매춘부였다”며 “그것을 희생자인 것처럼 하는 선전공작에 너무 현혹당했다”고 말했다.

당시 자민당 의원 약 10명이 출석한 이 회의에서 사쿠라다 의원은 이같이 말하며 “위안부가 매춘부라는 것을 부정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매춘방지법이 전후(戰後)에 실시되기 전까지 매춘은 직업의 하나였다”면서 “(군위안부가) 매춘부였다는 것을 말하지 않기 때문에 잘못된 것이 일본과 한국에 확산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도 했다.

이 발언은 지난달 한일 간 위안부 문제 합의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일었다.

사쿠라다 의원은 이날 저녁 “오해를 부른 점이 있기 때문에 발언을 철회한다”는 입장을 내놨다고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발언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의원 한 명 한 명의 발언에 답변해서는 안 된다”며 “지난해 양국 외교장관이 합의한 것이 전부”라고 답했다

정부 소식통은 한일관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며 “한일 합의에서 결정된 것을 각각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지난달 28일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사죄’ 등을 핵심으로 하는 위안부 협상 합의문을 발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