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일문일답 "북 핵실험, 미국도 몰랐다" "사드, 안보·국익에 따라 검토" "중국의 적극적 역할 기대"

입력 2016.01.13 11:38 | 수정 2016.01.13 13:08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대국민담화를 마친 뒤 각 언론사의 청와대 출입기자들로부터 국내외 현안에 대한 질문을 받고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4차 핵실험을 미국은 사전에 알았다는 보도가 있는데 우리는 몰랐다’는 질문에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해) 미국이 그걸 몰랐다는 건 확실한 사실”이라고 답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국민 담화 및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국민 담화 및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 대통령은 ‘우리도 핵무기를 가져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핵이 없는 세계는 한반도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 한반도에 핵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또 “전술핵을 가져야 된다는 주장을 충분히 이해한다. 오죽하면 그런 생각을 하겠느냐. 그러나 (전술핵 배치는) 우리가 주장해 온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깨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미상호방위 조약에 따라서 한미가 공동대응하고 있고 한반도에 꼭 핵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고(高)고도 미사일방위체제(THADD)에 대해서는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 등을 감안해 가면서 우리 안보와 국익에 따라 검토해 나갈 것이다. 오로지 기준은 그것이다”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취임 이후 한중관계에 공을 들였는데 이번에 중국이 북한에 제대로 제래를 취할 수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UN(국제연합) 안보리 차원에서 대북제제 결의안 초안을 마련하고 있다. 중국과도 초안을 놓고 긴밀하게 협의 중”이라고 답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중국과 정상회담도 여러 번 했지만 한반도 핵문제가 꼭 대두됐다. 그때마다 중국은 굉장히 확고한 자세로 ‘절대 핵을 용납할 수 없다’며 굉장히 강력하게 북핵 불용 입장을 밝혀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여태까지 그렇게 확실한 의지를 보여준 대로, 공언해 온 대로 적극적인 역할해 줄 거라고 기대한다. 최대한 실효성 가진 것이 나올 수 있도록 (한중 간) 논의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