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北 '수소탄 실험' 강력 규탄…"국제사회 규범에 대한 중대한 위반"

입력 2016.01.07 07:48 | 수정 2016.01.07 10:08

/연합뉴스
/연합뉴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6일(현지 시각) 북한의 ‘수소탄’실험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반 총장은 이날 오전 뉴욕 유엔본부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번 실험에 대해 “매우 우려스러운 일로, 지역 안보를 매우 불안정하게 만드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반 총장은 이어 북한에 대해 “이 같은 활동을 중단하라는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에도, 이번 실험은 또 한 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침해했다”며 “이것은 또한 핵실험에 반대하는 국제사회 규범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반 총장은 “저는 분명히 (실험을) 규탄하고, 더 이상 어떤 핵 활동도 중단할 것을 북한에 촉구한다”며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위한 의무를 충족할 것을 북한에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