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수소탄'실험에 超강경 대응하는 안보리…'중대한 추가 제재'는?

입력 2016.01.07 07:39

/연합뉴스
/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안보리)가 6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가진 비공개 긴급회의에서 북한의 ‘수소탄 실험’을 규탄하고 ‘중대한 추가 제재(further significant measures)’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오준 유엔 주재 한국대사는 “추가적인 의미 있는 제재가 이행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눈 여겨 볼 만한 부분”이라며 “지금보다 제재가 강화될 것은 명확하다”고 했다.

그는 “기존 제재를 강화할지, 새로운 영역의 제재로 확대될지 예단하기는 어렵지만 두 가지 모두 모색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유엔은 금융 제재를 골간으로 북한의 핵실험에 대응해왔다. 하지만 안보리가 사용한 용어의 수위가 강해진 만큼 제재 방향도 달라질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앞서 미국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작년 기존의 대국 경제제재가 효과적이지 않다고 지적하며 “제재 이상(more than sanctions)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으로부터 핵실험을 사전에 통보 받지 못한 중국의 입장 변화가 안보리의 강경 대응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는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을 통해 “중국은 당연히 해야 할 국제사회의 의무를 이행할 것”이라며 “(북핵실험에) 강력한 반대를 표명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