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생일 이틀 앞두고… 北 "첫 수소탄 시험 성공"

조선일보
입력 2016.01.07 03:00

3차 핵실험장서 북동쪽 2㎞ 가지 쳐 만든 갱도서 진행
"하늘 무너져도 핵포기 없다"

북한 핵실험 일지표
북한이 6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제4차 핵실험을 진행, 진도 4.8의 인공지진이 감지됐다. 북한은 이날 낮 12시 30분 조선중앙TV 특별 방송을 통해 "오늘 오전 10시(우리 시각 10시 30분) 주체조선의 첫 수소탄 시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발표했다.

북한은 이날 발표한 '공화국 정부 성명'에서 "(핵실험은) 미국 등 적대 세력들의 핵 위협으로부터 나라의 자주권을 수호하기 위한 자위적 조치"라며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근절되지 않는 한 핵 개발 중단이나 핵 포기는 하늘이 무너져도 있을 수 없다"고 했다. 6일은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생일(8일)을 이틀 앞둔 날이다. 북한은 이날 김정은이 핵실험 명령서에 사인하는 장면을 방송하며 "(김정은이) 2015년 12월 15일 첫 수소탄 시험을 진행할 데 대한 명령을 하달하신 데 이어 2016년 1월 3일 최종 명령서에 수표(서명)하시었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 긴급 현안 보고에서 "이번 핵실험 장소는 2·3차 핵실험을 했던 갱도에서 북동쪽으로 2㎞ 떨어진 곳"이라며 "폭발 위력이 3차 때와 별 차이가 나지 않아 수소폭탄일 가능성은 적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