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일 위안부 합의에 "굴욕적 대일외교에 민족적 격분" 주장

입력 2015.12.29 11:46

북한은 29일 한일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안과 관련, “굴욕적인 합의가 이루어진 데 대해 민족적 격분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산하 조선신보는 리동제 재일조선인평화통일협회(평통협) 회장의 담화문을 통해 “조선반도의 북과 남에는 성노예 피해자들이 생존해 있으며 그들은 일본 정부가 성노예 범죄에 대해 국가적, 법적 책임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죄하고 배상함으로써 자기들의 짓밟힌 명예에 대한 회복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리 회장은 “남조선 당국은 일본의 집권자의 국가적인 책임도, 법적 책임도 밝히지 않는 사죄니 반성이니 하는 말을 받아들여 성노예 문제가 최종적으로,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했으니 이처럼 굴욕적인 대일외교가 또 어디 있겠는가"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