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할머니들 "정부 하는 대로 따를 것" "전부 무시하겠다" 반응 엇갈려

입력 2015.12.28 16:07 | 수정 2015.12.28 17:29


한일 양국이 28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 합의한 것과 관련,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사이에서는 반응이 엇갈렸다.

유희남(88) 할머니는 협상 결과 발표 직후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물론 정부에서 대통령을 비롯해서 외교부 장관도 애 많이 쓰셨다”며 “지금 만족하지는 못 하지만 정부에서 하는 대로 따라가겠다”고 밝혔다.

유 할머니는 “우리가 살아온 지난날을 생각하면 돈이 문제가 아니고 우리가 인간 자체, 인간으로서, 인간의 권리를 갖고 못 하고 그렇게 살아 왔기 때문에 만족은 못한다”며 “그러나 지금 우리의 입장에서는 정부도 저렇게 애쓰고 또 법이라는 게 있지 않으냐”고 했다.

이어 “우리나라 법도 있고 또 세계적으로 법도 있는데 우리 마음대로 한다고 그렇게 되는 일도 아니다”라며 “여하튼 정부에서 기왕 이렇게 나서서 금년 안으로 해결하려고 하니까 애쓰는 분들도 생각해 우리는 정부에서 하는 대로 따라가겠다”고 했다.

반면 이용수(87) 할머니는 서울 마포구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생각하는 것이 없는 것 같다"며 " (타결 내용을) 전부 무시하겠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에게 '보상'이 아닌 '법적 배상'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하면서 "일본이 이렇게 위안부를 만든 데 대한 책임으로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하라고 할머니들이 외쳐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한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이전을 검토한다는 말이 나온 데 대해 "도쿄 한복판에 소녀상을 세워도 '저희가 잘못했습니다'라고 해도 시원찮을 텐데 건방지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