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한일 장관회담 타결…일본 "위안부 문제 日정부 책임 통감" "아베 총리 사죄·반성" "예산 10억엔 거출"

입력 2015.12.28 15:36 | 수정 2015.12.28 18:16

한일 위안부 협상 타결. /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외교장관회담 협상이 타결됐다. 이날 일본은 기시다 외무상을 통해 “위안부 문제는 당시 군의 관여 하에 다수 여성의 명예에 상처를 준 문제다. 일본 정부는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차재문 기자
한·일 양국이 28일 일본군(軍) 위안부 문제 담판을 위한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책임 통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사죄·반성 표명’ ‘일본 정부 예산 10억엔 거출’ 등의 합의를 이뤘다.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가진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기시다 외무상을 통해 “위안부 문제는 당시 군의 관여 하에 다수 여성의 명예에 상처를 준 문제다. 일본 정부는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어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총리대신은 일본국 내각총리대신으로서 다시 한번 위안부로서 많은 고통을 겪고 심신에 걸쳐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께 마음으로부터 사죄와 반성의 마음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또 “한국 정부가 전(前) 위안부 분들의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재단을 설립하고 일본 정부의 예산으로 자금을 일괄 거출하여 한일 양국 정부가 협력하여 모든 전 위안부 분들의 명예와 존엄의 회복,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사업을 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와 관련 “앞서 말씀드린 예산은 향후 조정할 예정이지만 10억엔(한화 96억원쯤)으로 상정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정부는 이날 윤 장관을 통해 “일본 정부가 앞서 표명한 조치를 착실히 실시하는 것을 기초로 이 문제가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해결될 것임을 확인한다.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하는 조치에 협력한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이어 주한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문제와 관련해 “공관(公館)의 안녕과 위엄 유지 관점에서 (일본 측이) 우려하는 것을 인지하고 대응 방안에 대해 관련 단체와 협의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한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또 “이번에 일본 정부가 표명한 조치가 착실히 이행되는 것을 전제로 일본 정부와 함께 이후 유엔(UN) 등 국제사회에서 이 문제에 대한 상호 비난·비판을 자제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담 결과와 관련, 우리 정부 관계자는 합의사항 중 ‘일본 정부는 책임을 통감한다’는 표현에 대해 “과거 사사에안(案)은 도의적 책임을 전제한 것인데 이번에는 정부의 책임을 못박았다. 일본이 이런 표현을 쓴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사죄와 반성의 주체로 내각총리대신을 명기했고 외무대신의 입을 통해 이를 전달했다. 아베 총리가 집권 이후 이 같은 발언한 적은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또 ‘군의 관여 하에’라는 표현에 대해 “당연히 일본군을 상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위안부 지원을 위한 재단 설립과 관련해 “우리 정부가 돈을 낼 계획은 없다. 행정적 지원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가 재단을 만드는 이유에 대해 이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예산을 내는 게 중요한 요소이며 이 예산으로 사업을 진행하려면 한국에 설립된 재단이 하는 게 효율적이라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위안부 소녀상’ 철거 논란에 대해서는 “일본 내 언론 보도를 바탕으로 철거 이야기가 나왔지만 사실이 아니다. 정부가 이래라 저래라 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이번 회담 결과를 수용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그간 외교부 간부들이 수 차례 할머니들을 만나 의견을 들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